공로 없이 상을 받을 때는 상대의 의도를 따져봐야한다

Amplify’d from www.linxus.co.kr

“공로 없이 상을 받을 때나 이유 없이 남의 것을 받아 쓸 때는 상대방의 의도가 무엇인지 잘 따져 보아야 합니다.” (26p)
 

이훈범 지음 ‘역사, 경영에 답하다 – 서재에서 만나는 최고경영자 과정’ 중에서 (살림Biz)
‘욕심’이 사람을 망칩니다. 약한 사람의 마음을 적이 노리고 들어오지요.
 
중국 춘추시대 위나라에 남문자라는 신하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진나라가 위나라를 공격할 마음을 먹고, 이를 위장하기 위해 준마 400마리와 벽옥 하나를 선물로 보냈습니다. 위나라의 왕과 신하들은 모두 기뻐하며 경사를 축하했지요.
 
하지만 남문자는 근심 어린 표정을 지었습니다. 이에 위 왕이 물었습니다.
“대국들이 사이좋게 지내는 것은 기쁜 일인데 무슨 걱정을 그리 하는가?”
 
남문자가 답했습니다.
“공로 없이 상을 받을 때나 이유 없이 남의 것을 받아 쓸 때는 상대방의 의도가 무엇인지 잘 따져 보아야 합니다. 준마 400필이나 큰 벽옥, 이런 보물을 기증하는 것은 약소국이 강대국에 취하는 일이지 진나라 같은 강대국이 우리 같은 약소국에 취하는 일이 아닙니다. 대왕께서는 이 일을 숙고하시기 바랍니다.”
 
위 왕은 남문자의 말을 듣고 국경을 더욱 철저하게 지키라고 명을 내렸습니다. 얼마후 진나라가 군사를 일으켜 위나라를 기습했습니다. 그러나 위나라의 방비가 엄한 것을 알고 물러날 수 밖에 없었지요. 진나라는 “위나라에 현명한 사람이 있어 계획을 알아챘구나”라며 개탄했다고 합니다.
 
끊임없이 보도되는 다단계나 금융 피라미드 사기, 투자 사기… 모두 사람의 욕심을 노린 것들입니다. 헛된 욕심에 현혹되지 않는다면 당연히 의심해볼 수 있는 일들입니다.
 
공이 크지도 않은데 상을 받거나 이유 없이 다른 사람이 무언가를 준다면, 상대방의 의도를 잘 헤아려보아야 합니다. 일상사에서건 기업이나 국가경영에서건 그런 ‘현명함’이 있어야 위험에 빠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Read more at www.linxus.co.kr

 

Advertisements
이 글은 Uncategorized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 , 태그가 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